본문 바로가기

약사공론

소비자 입장에서의 정보전달이 필요하다

이혜정 청년기자   2018-05-25 10:00:26

지난 4월12일 존슨앤존슨사는 뉴저지법정의 판결로 종피종(mesothelioma)암으로 투병한 남성에게 총 1억7000만 달러(한화 1800억)의 손해배상 지불하게 되었다.

승소한 남성은 존슨즈 베이비파우더의 탈크파우더가 종피종을 유발하였다고 주장하였다.

탈크파우더는 베이비파우더의 부드럽고 특유의 보송한 질감을 갖게 하는 첨가제 중 하나이다.

그런데 탈크파우더는 제조과정에서 석면이 검출될 수 있으며 석면은 IARC(국제 암 연구 기관)에서 권고한 Group 1에 해당하는 발암물질이다.

이러한 탈크파우더의 발암가능성에도 관련 내용을 제품에 기재하지 않아 소비자가 경계심 없이 제품을 사용하게 되었다는 것이 법원의 판결 이유이다.

또한 존슨앤존슨사는 이와 비슷한 문제의 소송이 수천 건 연루되어 있어 소비자의 알 권리를 침해한 대가로 얼마나 더 많은 재정적 손실을 입게 될 지 알 수 없다.

최근 우리나라에서도 여성환경연대가 국내 시판 생리대에서 발암물질이 발견되었다는 연구를 발표하면서 사용자들이 부작용을 겪었다는 주장이 쏟아졌다.

생리대의 발암물질 검출 문제가 불거지자 식약처(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는 전수조사와 위해평가를 진행하였다.

그리고 공산품이었던 팬티라이너를 포함한 19종의 물품을 위생용품에 포함하고 이에 대한 규제를 강화한 '위생용품 관리법'의 개정안을 4월 19일부터 본격 시행했다.

새로운 개정안에서는 위생용품 관리에 대한 규제가 강화되었고 무엇보다도 제품 포장에 제품의 원료명, 성분명, 내용량, 제조연월일 등의 정보 기입이 의무화됐다.

또한 ‘약사법’개정으로 생리대와 마스크 등 의약외품의 전성분과 사용기한 표시 등이 의무화됨에 따라 오는 10월에 ‘의약외품 표시에 관한 규정’일부 개정 고시안을 행정예고하였다.

약업계에서도 알 권리가 제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여러 방법을 모색하는 노력을 늦추어서는 안된다.
우리나라의 의약품에 대한 정보는 의약품의 외부포장과 사용설명서에서 이중으로 찾을 수 있다.

하지만 제한적인 공간 때문에 글씨가 작고 또한 통일성 있는 기재 표준방식이 정해져 있지 않아 가독성이 떨어진다.

따라서 많은 내용을 효율적으로 전달 할 수 있는 형식을 연구하거나 기재하지 못한 내용을 다른 방식으로 제공할 수 있는 방법을 찾도록 해야 한다.

또한 환자 입장에서 이해하기 쉽도록 단어의 선택이 이루어져 환자가 자신이 복용하는 약물과 질환에 대해 잘 이해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약공덧글  |  덧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