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약사공론

약사회-유통협회 '전문약 공공재' 공감...반품 법제화 공동대응

한상인 기자   2019-04-16 06:00:25


대한약사회 김대업 회장과 한국의약품유통협회 조선혜 회장은 15일 대한약사회관에서 업무 간담회를 갖고 의약품 유통과 관련한 현안을 공유하고 공동으로 대응방안을 모색해 가기로 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전문의약품에 대한 사회적 책임 분담과 반품 법제화 △전성분 표시제 관련 협력 강화 △의약품 구매전용 카드 도입 방안 △고가의약품 저마진으로 인한 의약품 수급 불안정 해소 방안 △CSO를 가장한 불법 리베이트 △거래명세표 바코드 인쇄 등 중요 현안들이 논의됐다.

유통협회 조선혜 회장은 "전문의약품은 공공재라고 선언한 약사회 입장을 적극 지지한다"며 “의약품은 전문가를 통해 제한적으로 사용되는데, 유통에 대한 책임은 유통이나 약국 일부에게 전가해서는 안된다”며 유통 현안에 대해 유통협회와 약사회가 공동으로 대응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약사회 김대업 회장도 “의약품 유통과 관련한 지금의 상황은 유통이나 약국 일부의 문제로 국한할 수 없다”며, “불용재고약, 안전성에 문제가 없는 전성분 미표시 제품 문제뿐만 아니라 CSO를 통한 불법 리베이트도 도를 지나쳐 사회문제가 될 지경에 이르렀다”며 유통협회와 상설 협의체를 구성하고 역할에 맞는 업무를 나누어 추진해야 한다고 답했다.

양 단체는 간담회를 통해 긴밀한 협조와 업무 추진을 위해 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하였으며, 당면한 유통 현안에 대해 공동의 대응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이날 간담회는 대한약사회측에서는 김대업 회장을 비롯해 박인춘 부회장, 김범석 약국이사, 이광민 정책기획실장이 유통협회측에서는 조선혜 회장을 비롯해 남상규 부회장, 엄태응 부회장, 김홍기 부회장, 김덕중 부회장, 우재임 총무이사가 참석했다.

약공덧글  |  덧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