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약사공론

"명찰 패용 규정 이젠 안착, 약국들 대부분 잘 지켜"

홍대업 기자   2019-01-11 12:00:30

일선 약국에서 약사 명찰 미패용으로 처분을 받는 사례가 일부 실수를 제외하고는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부산시에 따르면 지난해 1월 '약사 명찰패용'과 관련 각 구보건소에 협조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낼 정도로 신경을 쓰는 사안이었지만 올해의 경우는 특별한 공문을 준비하고 있지 않다는 전언이다.

특히 지난해 민원제기 및 행정처분 결과를 살펴보더라도 약사 명찰 미패용으로 처분을 받은 사례가 단 한 건도 없다고 전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10일 "최근 지난해 행정처분 사례를 살펴봤는데 명찰 미패용으로 행정처분을 받은 사례는 없다"면서 "이제는 명찰 착용과 관련해서는 약사들의 인식이 높아졌고 잘 지켜지고 있다고 판단된다"고 말했다.

전남지역 M보건소도 지난해 8월 명찰 착용을 협조해달라는 공문을 관내 약국에 발송한 바 있다. 이 지역 역시 명찰 미패용과 관련된 민원 제기나 행정처분 등이 없었다고 전했다.

경남 T보건소는 지난해 7월 관내 약국에 실수하지 말라는 차원에서 명찰 패용 협조 안내문을 배포했지만 민원제기 사례가 전무했다.

M보건소 관계자는 “약사들이 대부분 명찰패용을 물론 가운(위생복)까지 착용한 상태로 근무하고 있다”면서 “약국 관리와 관련된 규정을 잘 지키고 있다”고 말했다.

T보건소 관계자는 “지난해 여름 현장 점검을 갔을 때 점심시간이나 옷을 갈아을 때 깜빡하고 명찰을 부착하지 않은 경우가 있어 주의를 하라는 차원에서 협조 안내문을 배포했다”면서 “이와 관련된 민원이나 문제가 발생한 적이 없어 올해는 별도 공문을 발송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극소수 약국에서는 무심코 명찰을 떼어놓고 업무를 보다가 민원인의 제보로 낭패를 보는 경우가 있는 만큼 주의할 필요가 있다.

명찰 미패용으로 적발되면 1차 위반시 시정명령, 2차 위반시부터 위반차수에 따라 업무정지 3일, 7일, 15일의 행정처분을 받게 된다.

1차 위반시 시정명령을 받은 이후 이를 즉시 시정하지 않으면 과태료 30만원을 부과받게 된다.

약공덧글  |  덧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