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약사공론

"약국 재조제 등 비용문제 추가부담 없도록 하겠다"

감성균 기자   2018-07-12 06:00:27

정부가 급여중지된 발사르탄 성분 고혈압약에 대해 DUR과 일련번호 제도를 활용, 이력추적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아울러 병의원과 약국의 재처방·재조제 등 비용문제는 부담해소를 위한 해결책을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기일 보건의료정책관(우측)과 김정연 서기관

복지부 이기일 보건의료정책관과 약무정책과 김정연 서기관은 11일 전문기자협의회와 간담을 통해 최근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발사르탄 성분 함유 고혈압약에 대해 이같은 진행상황을 밝혔다.

복지부에 따르면 9일 기준 해당 성분의 의약품을 복용하고 있는 환자는 17만8천명이며, 처방기관은 7100곳, 약국 9800곳에서 조제가 이뤄졌다.

특히 DUR과 일련번호 시스템을 통해 이들 제품들의 이력을 추적, 사후 조치를 진행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기일 정책관은 “다행히 DUR과 일련번호 시스템이 있어 문제 의약품의 흐름을 파악하고 있다”며 “제약사에서 회수명령을 내리면 약이 어디에 있는 것을 통보해주고 회수하는 식으로 하고 있어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미 복용 중인 환자들에 대한 후속조치가 문제인데, 의약사들의 노력을 통해 안정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정책관은 “DUR을 활용해 어느 환자에게 몇일분이 처방되었는지 확인가능한 만큼 복지부는 일단 병의원에서 명단을 확보하고, 환자 개개인에 문자를 발송하고 전화를 해서 빨리 약을 가져오도록 안내하도록 했다”며 “실제 세종인근 병의원과 약국을 확인한 결과 의약사들의 협조로 인해 큰 문제가 없었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해당 환자들에 대한 모니터링은 계속 진행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병의원과 약국의 재처방과 재조제 등에 대한 비용 문제는 다양한 사례가 현장에서 발생하고 있는 만큼 요양기관의 추가 부담이 없도록 최대한 빠른시간 내에 해결방안 내놓을 것이라는 입장을 강조했다.

앞서 정부는 약국에서 대체조제를 하는 경우, 보험 청구는 하지 않지만 향후 공단에서 약국의 조제내역서를 참고로 직접 정산할 계획이며, 약품비 정산 역시 요양기관이 별도 환수 요청은 하지 않고, 비용명세서의 특정내역란에 발사르탄 관련임을 기재해 새로운 조제내역을 청구하면 향후 공단이 공단부담금을 정산하여 지급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정책관은 “요양급여 청구 등과 관련된 세부 사항은 고민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검토, 추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유통업체에서 발생할 수 있는 피해에 대해서도 논의를 거쳐 차후 보상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문제 의약품 복용으로 인해 실제 암 발생 등 문제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이 정책관은 “식약처의 위해성 결과가 나온 후에 파악해 조치를 취할 수 있을 것이다. 아직까지 검토하고 있지 않으며, 우선은 복용 중단 후 재처방 여부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약공덧글  |  덧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