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약사공론

편의점약 논의 4월 재개되나…政 "약사회 대안 기다린다"

감성균 기자   2018-02-13 06:00:27

지난 12월 5차 회의 이후 무기한 연기되고 있는 안전상비약 품목 조정 논의가 오는 4월 중 재개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약사회가 조만간 안전상비약 관련 입장을 정리해 정부에 제안할 예정이기 때문.

복지부 약무정책과 관계자는 “약사회가 안전상비약과 관련한 ‘대안’을 마련해 오겠다는 입장을 전해왔다”며 “약사회의 입장을 검토한 후 심의위원회를 통해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약사회가 마련하겠다는 대안은 각 지역 약사회 총회에 이어 대한약사회 대의원총회가 완료되는 시점 이후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이르면 3월, 일정상으로는 4월 중이 될 것으로 짐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약사회의 입장을 무조건 수용하겠다는 뜻은 아니라고 못박았다.

이 관계자는 “약사회의 상황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지금까지와 같이 무조건 ‘NO’라는 대안을 갖고 오지는 않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충분한 검토를 통해 합리적인 논의를 진행했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말했다.

아울러 안전상비약 문제를 심의위원회 내에서 해결하겠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그는 “심의위원회를 만든 기본 전제가 사회적인 합의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것”이라며 “지금껏 진행해 온 논의 과정을 무시하지 않고 약사회의 대안을 충분히 검토해 결론을 도출해 갔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안전상비약 문제와 약정협의체는 별도 사안임을 재차 확인했다.

이 관계자는 “약정협의체 운영의 필요성은 충분히 공감하고 있지만 안전상비약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면 논란만 가중되며 서로의 신뢰가 떨어질 우려가 크다”며 “만약 약정협의체를 운영한다면 안전상비약 문제가 정리된 이후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약공덧글  |  덧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