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약사공론

"조제 약봉투에 처방내용 표시 해달라"···복지부 불가 입장

허성규 기자   2018-02-13 12:00:20

처방 조제 되는 의약품의 개별 용도나 기간 등을 표시해달라는 민원에 복지부가 불가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는 약사 등과의 상의 없이 의약품의 용도를 임의로 판단해 일부 복용하거나 미복용할 경우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다는 것.

최근 국민신문고에는 '약 오남용을 위한 처방내용, 기간 표기 처방약 봉지 제도화'와 관련한 민원이 제기됐다.

민원인은 "고령화와 더불어 조제 약의 복용자와 제조일자만 대부분이 표기돼 복용후 남은 약봉지가 여러가지가 혼합돼 연로한 노인의 경우 용도에 맞지 않는 약을 복용하는 경우가 있다"며 말했다.

이어 "본인의 약인지 표시가 안될 경우에는 가족 중에 복용해 오히려 건강을 헤치고 남용하는 사례가 많이 발생할 뿐 만 아니라 구체적 복용 기간이 표시되지 않아 복용기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복용해 병을 오히려 키우는 사례도 있어 국민건강 보호 차원에서 약처방된 약봉지에 표준화된 규칙이 필요하다고 여겨진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처방약 조제시 국민건강 예방차원에서 처방내용(감기약, 복통, 관절약, 외상 항생제, 등등)을 최소한 인지할 수 있도록 표기해주고 또 처방후 복용기간을 봉지에 표기토록 하여 처방기간이 지나면 복용하지 않도록 해야한다"고 제안했다.

민원인은 "이를 통해 처방내용의 명시로 용도에 맞지 않은 약복용을 예방하고 처방기간 표기에 따른 변질된 의약품 복용 예방할 것"이라며 "1인가정 고령 독거노인의 무분별한 복용 예방할 수 있다"고 기대효과를 밝혔다.

반면 이같은 주장에 대해서 복지부는 부정적인 영향을 고려해 신중한 판단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복지부는 "조제 약제 복용기한은 이미 현행 법 체계에서 환자에게 제공되고 있는 정보에 해당해 별도 법령 개정 등의 조치는 필요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약사가 조제약제에 포함된 각각의 의약품 용도 정보를 환자에게 일률적·의무적으로 제공토록 하는 방안은 신중 검토가 필요한 사안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의사·약사의 전문가적 판단을 거쳐 조제된 약제는 환자 치료를 위해 표기된 용법·용량대로 복용하는 것을 전제로 하는 데 자칫 서면으로 제공된 개개 의약품 정보를 오해해 환자가 임의로 판단, 일부 의약품만 복용 또는 미복용하게 된다면 치료에 부정적 영향이 나타날 개연성을 부정하기 어렵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복지부는 현행 법 체계에서도 환자는 조제된 약제 개개 의약품 정보와 약제의 복약지도 등을 약사에게 요청할 수 있으며 이 경우 약사는 환자에게 필요한 적정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안내했다.

약공덧글  |  덧글작성